홈 > 베트남뉴스 > 베트남뉴스
베트남뉴스

더벤처스, 제8회 베트남 투자 세미나 개최

WVietnam 0 2631 0 0

00120.jpg

 

베트남 IT 시장·스타트업 투자 정보 등 성공 전략 노하우 공개 

더벤처스베트남(지사장 이주홍)과 프리즘커뮤니케이션즈(대표 신용노)는 베트남 IT 시장 및 스타트업 생태계 탐방을 희망하는 기업 CEO와 투자자, 정부기관 및 기업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제8회 베트남 투자 세미나’를 호치민 시내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8회째를 맞이한 이번 투자 세미나는 베트남 IT 아웃소싱 산업과 R&D 센터 구축, 스타트업 투자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전체 프로그램은 크게 현지 전문가 초청 강연을 비롯해 IT 기업/액셀러레이터/인큐베이터/유망 스타트업/공유 오피스 방문, 그리고 100여명이 함께 하는 네트워킹 행사 등으로 구성된다.


4년째 이어지고 있는 베트남 투자 세미나는 베트남 내에서 가장 영향력 있고 신뢰할 수 있는 IT 기업과 스타트업 대표, 투자자 등이 주요 연사로 참여하면서 프로그램의 질적 수준이 회를 거듭할수록 높아지고 있다. 특히 개별로 접촉하기 어려운 현지 기업과 스타트업, 투자사, 정부 기관 등을 4박 5일 동안 모두 방문하고 교류할 수 있다는 점에서 가장 효율적인 현지 네트워크 구축 수단으로 평가 받고 있다.


현재 베트남은 전세계가 주목하는 생산 시장이자 차세대 소비시장으로 급부상 중이다. 한국의 2배 수준인 1억명에 달하는 인구를 가진 베트남은 평균 연령이 약 30세에 불과해 젊고 역동적인 사회분위기가 형성돼 있다. 최근에는 미-중 무역분쟁과 한국의 저성장 기조 등이 맞물리며 ‘넥스트 차이나’로 급부상 중인데 삼성, LG, 롯데 등 국내 대기업들이 베트남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이어가면서 한국이 베트남 최대 투자국 지위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저렴한 인건비 대비 뛰어난 역량을 지닌 베트남 IT 인력의 경쟁력이 알려지면서 IT 개발 아웃소싱과 해외 R&D 센터 운영의 거점으로 각광 받고 있다. 이러한 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창업에 나서는 젊은 인력의 숫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면서 베트남 스타트업 생태계 역시 급격한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한편 이번 프로그램은 오는 3월 26일부터 30일까지 4박 5일간 진행되며 효과적인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선착순으로 20명만 참가자를 모집한다. 참가 신청 및 보다 자세한 프로그램 내용은 더벤처스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